[한식] 인사동 - 간판없는 후덕한 3천원 김치찌개집 - 온마을 뉴스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4월07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10-02 01:50:54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유머마당
맛집이야기
여행갤러리
동영상
칭찬합시다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뉴스홈 > 커뮤니티 > 맛집이야기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미식가들의 입을 사로잡은 맛집 영양만점의 화려한 재료들과 독특한 분위기로 눈길 발길을 끌어당기는 다양한 맛집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전국 방방곡곡 맛있었던 기억이나는 음식점을 소개해주세요.
[한식] 인사동 - 간판없는 후덕한 3천원 김치찌개집 2010-09-09 10:22:02
happynews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조회:3077     추천:355

내 외국인 구분 없이 많은 인파가 그득한 인사동.또한 그 많은 인파들을 다 받아줄만한 찻집과 밥집 또한 즐비하다. 그러나 한해 한해 시간이 갈수록 살금 살금 올라가는 찻값과 식사값. 각기의 사정이 있으니 옳다 그르다를 결정은 할 수 없는 노릇이지만 슬픈 현실임에는 어쩔수 가 없다.
그래서 저렴한 가격에 무한 리필 되는 반찬과 양념 게장으로 무장했던 토방같은 식당이 식사 시간즈음이면 문지방을 너머 인사동길을 가로 막는 줄을 만든게 아닐까 한다.

헌데 이 토방 마저도 이제는 맛이 부실해지고 게장리필도 끊겼다. 굴비백반도 사라지고...
그럼 우린 이젠 저렴하고 맛좋은 식사를 위해 어디로 가야하는거죠~오?!(서울나들이 버전;)
찾아가는 길은 좀 험난하지만 나름 찾는 재미가 있는 인사동 구석진 곳의 간판없이 자리 잡고 있는 이 김치찌개집을 찾아가 보자. 간판이 없는 것도 특징이라면 특징이겠지만 가장 큰 강점은 가격대비 훌륭한 맛을 내뿜는 맛갈진 김치찌개가 1인분 기준 3천원이라는 것이다.

이 곳의 김치찌개도 김치찌개로 정평이 난 광화문집이나 장호왕곱창의 것처럼 다 완성되어서 나오는게 아니라 테이블에서 직접 끓여가며 먹게 돼 있다. 찌개를 주문하면 김치 한 공기(?)와 앞접시 몇개 이게 다다. 정녕 이게 끝이니 다른 반찬은 기대 금물. 그래도 찌개 하나로도 끼니 해결은 충분하니 실망까지 할 필요는 없겠다. 3천원이라 해도 김치, 돼지고기, 두부, 오뎅등 들어갈 건 다 들어가 있다.
 
그래도 뭔가 허전해서 시킬 게 아니라 꼭 칼국수 사리를 추가로 주문하자. 천원정도만 투자하면 투자대비 만족률이 대단해지니깐 말이다. 보통은 라면사리를  많이 보는데 이곳은 독특하게 칼국수를 사리로 사용한다.  참 무뚝뚝해보이는 스뎅 그릇에 양껏 담겨 나오는 칼국수사리는 갓 보았을땐 그 가치를 그닥 느낄 수가 없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슬슬 본격적으로 끓기 시작한다 싶을때 칼국수 사리를 넣고 슬슬 졸여지는 단계에 접어들때를 기다리자. 수 분 후 면발이 어느정도 익었다 싶을때 그 맛을 보면 김치찌개 국물과 칼국수의 조화가 참 절묘하다는 걸 알수가 있다. 낌치찌개 국물이 잔뜩 배인 칼국수를 먹다보면 어느새 찌개의 국물은 어느정도 걸쭉함이 있게 졸여진다. 이때 미처 받지 못한 공기밥을 달라해서 식사 시작! 

적 당히 익은 김치와 얼리지 않은 돼지고기 그리고 오뎅이 어우러져 만들어 낸 국물맛은 와아~ 하며 탄성이 나올만큼은 아니지만 조미료 듬뿍인 퍼주는 김치찌개를 내놓는 곳보단 월등히 좋은 맛이다. 마치 집에서 어머니가 끓여 주시던 그 맛! ( 실제로 우리 어머니의 김치찌개 레시피에도 오뎅이 들어간다; 가끔 냉이두 들어간다. 그리고 정말 가끔 인삼두 들어간다 >.< )

어느 정도 내공이 쌓이신 몇몇 분은 칼국수와 국물을 1차적으로 다 비우신 후 약간 남은 국물을 이용해서 밥을 볶아 드시기도 한다. 절대 셀프니깐 볶아 주세요! 라고는 하지 말자.

무뚝뚝해 보이는 할아버지 할머니 두분께서 꾸려 가시는 이곳은, 인사동 외진 골목 골목(그런데 그렇게 심하게 구석은 아니다) 안 쪽에 위치해 있다. 사진에서 처럼 밖이나 안이나 심하게 소박하다. 그래 허름하다가 더 적당하다.  그래도 여기저기 보기 좋게 리뉴얼을 한다거나 투자를 한다면 3천원짜리 김치찌개는 Bye! Bye! 해야 될 게 뻔하다. ( 그런데 칼국수와 콩국수는 작년대비 천원이 올랐다. )
차라리 이 모습 그대로 저렴하고 훌륭한 김치찌개를 계속 제공해 줬음 좋겠다.   -end

 

* 해당 게시물은 2009-09-16 10:25:27 에 운영자님에 의해 맛집이야기 에서 자유게시판 으로 이동 되었습니다

* 해당 게시물은 2009-09-16 10:25:47 에 운영자님에 의해 자유게시판 에서 맛집이야기 으로 복사 되었습니다




   
  ▣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특집] 여름특집 - 별별 빙수 다 모였다. (1부) (2010-08-31 10:22:02)  
다음글 : [특집] 여름특집 - 별별 빙수 다 모였다. (2부) (2010-09-13 10:22:02)  
 
시사뉴스25 개국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제호: 온마을 뉴스/ 등록번호: 광주 아 00082 / 등록일: 2011. 7. 1 / 발행인: 최종헌 편집인: 강창우
개인정보 관리책임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종헌
광주광역시 서구 매월동 946번지 104동 102호 / T: 062-610-5204 / F: 062-610-5205
시사뉴스25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1 시사뉴스25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