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의원, “5.18 기념곡 지정 논란 조속히 매듭 지을 것” 촉구

국회 결의안 통과 후 1년이 지나도록 조치 없다가 “근거규정이 없어 기념곡 지정이 곤란하다”고 밝힌 국가보훈처를 질책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기념식에서 제창할 수 있도록 방침을 내놓을 것” 촉구,매년 5월이 되면 국민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5.18을 국민적 기념일로 승화시킬 것
뉴스일자: 2014년04월30일 08시44분

 
이용섭 의원(사진)이 하루속히 5.18 기념곡 논란을 매듭지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 의원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주의 아픔을 간직한 5월이 코 앞에 다가왔는데도 정부는 여전히 5.18 기념곡 지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지적하고,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해 정부여당은 ‘기념곡’의 근거규정이 없어서 불가능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이미 지난해 6월 여야 국회의원 158명의 찬성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촉구 결의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는데도 국가보훈처가 1년 가까이 아무런 가시적 조치를 내놓지 않다가, ‘기념곡 근거규정이 없다, 노래에 기념일 이름이 들어가있지 않다’는 등 안 되는 이유만 궁리해 온 것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지적하고, 지난 4월 13일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까지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기념곡으로 지정하자”고 주장했던 사실을 상기시켰다.

이 의원은 “여당 내에서도 기념곡 지정을 찬성하는 의원이 상당수 있는 마당에 정부가 이를 더 미루는 것은 5.18 폄하의 의도와 함께 왜곡된 역사인식을 드러낸 것”이라 강조했다.

덧붙여 이 의원은 “17대 국회에서, 5.18이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줄곧 대통령까지 참석해 함께 불러온 노래를 2009년부터 갑자기 부르지 못하게 하고 당시 이명박정부가 새 추모곡 제작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이는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담긴 것’이라 문제 제기를 한 바 있다”고 밝히고,

“당시 예산결산특위 질의(’09.12.11)에서 김양 보훈처장으로부터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공식 추모곡’ 대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받은 바 있다”면서, “보훈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다른 26개 기념식에서처럼 기념 노래로 제창하도록 정함으로써 당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4월 국회에서 5.18 기념곡 지정문제를 둘러싼 여야간 대립으로 국회 정무위가 파행을 거듭했을 당시인 지난 4월 13일,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노래임은 주지의 사실이자 국민적 상식인데도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잘못된 인식이 오히려 국민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의 포용을 국민대통합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밝히고,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에 공식 찬성한 바 있다.

또한 이용섭 의원은 “더 이상 5.18 기념식 행사 때마다 ‘광주 대 비광주’로 나뉘어져 분열과 갈등이 야기돼서는 안 된다”며, “시장이 되면 온 국민들이 ‘5월은 민주주의의 달이다, 광주의 달이다, 광주 가자’면서 양극화로 인해 상처난 국민들의 마음이 5월 광주를 계기로 하나가 될 수 있도록 5.18을 국민적 기념일로 승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sisanews25.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